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귤 선물, 남북관계 발전에 좋은 양념 되길”

중앙일보 2018.11.11 17:42
11일 제주공항에서 장병들이 제주산 감귤을 공군 C-130 수송기에 적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 공군 제공]

11일 제주공항에서 장병들이 제주산 감귤을 공군 C-130 수송기에 적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 공군 제공]

바른미래당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귤 2만 상자를 보낸다는데 모쪼록 남북관계 발전에 좋은 ‘양념’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며 “귤 2만 상자가 가는 만큼 북한 주민들이 받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우리에게는 친숙하지만 북한에서는 귀한 과일인 귤을 북한 주민들도 편하게 마음껏 사먹을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바란다”며 “남북 정상 간 선물이 오가는 것을 보며 이산가족 서신 왕래 등 이산가족과 민간의 접촉 및 왕래가 풀리고 활성화되어야 한다는 사실도 상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의아하기로는 왜 보내는 당일에야 국민들이 알아야 하는가 하는 점”이라며 “사실 통치자가 특정 물건을 대량으로 선물 주는 북한의 방식은 독재국가니까 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도 받았으니 주자는 것에야 뭐라 않겠지만, 국민들에게 사후 보고하는 식은 곤란하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또 북한 귤 선물과 관련해 ‘박스에 귤만 있겠냐’며 의혹을 제기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를 겨낭한 듯 “문 대통령의 귤 선물을 두고 과도한 문제제기나 가짜뉴스 수준의 근거없는 의혹과 억측을 쏟아내는 행태는 저급하고 백해무익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군 수송기로 북에 보냈다는 귤상자 속에 귤만 들어 있다고 믿는 국민들이 과연 얼마나 되겠나”라며 “이미 그들은 남북 정상 회담의 댓가로 수억 달러를 북에 송금 한 전력이 있다. 최근엔 유엔제재를 무시하고 석탄을 몰래 거래하는 사건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