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콘서트] 관상가 백재권에게 듣는 성공의 조건

중앙일보 2018.11.11 17:00
'세상 보는 안목을 키워라', 백재권 풍수지리학 박사
 
지난달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더,오래 콘서트’가 열렸다. 중앙일보 더오래팀이 주최한 이번 콘서트는 '인생환승'을 주제로 손연재, 전종하, 백재권, 션 등 네 명의 연사가 경험담을 풀어놨다.  
 
백재권 풍수지리학 박사는 인생을 환승하려면 정신 환승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신 환승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목과 지혜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녀에게 수백억 원을 물려줘도 안목이 없으면 그 돈이 며칠을 못 간다. 안목이 있으면 어디 가서든 누굴 만나든 인정을 받는다.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자녀가 뭐가 될지 모른다면 잔소리하면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백 박사는 "내 아이가 음기 인간인지 양기 인간인지 모르면 늦잠 잔다고 잔소리하면 안 된다"며 "나이가 많은 것은 안목하고 비례하지 않는다. 부모라는 이유로 자식한테 잔소리하지 말고, 내 아이의 미래가 어떨지 내다보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더 오래 콘서트가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됐다. 관상학 전문가 백재권 씨가 '세상 보는 안목을 키워라'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더 오래 콘서트가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됐다. 관상학 전문가 백재권 씨가 '세상 보는 안목을 키워라'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안목을 높이는 방법으로는 첫째, 책을 꼽았다. 그는 "책은 누구나 읽을 수 있지만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며 "하루에 몇 권씩 꾸준하게 10년을 읽으면 1000권 정도 읽는데 그 정도 돼야 안목이 열린다"고 말했다. 둘째로는 명상을 꼽았다. 명상에 대해선 "아침에 일어나서 해도 되고 잠자기 전에 30분씩 명상하면서 오늘 하루를 돌아보는 것도 좋다"며 "들뜨던 사람도 차분해질 수 있다. 다만 꾸준히 매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좋은 스승을 만나는 것은 가장 어렵지만 확실한 방법이라고 했다. 그는 "좋은 스승은 돈, 권력과 비례하지 않아 초야에 계신 가난한 분이 훌륭한 스승일 수 있다"며 "좋은 스승을 만나면 안목이 순식간에 열리는데, 우선 내 안목을 높여야 스승을 알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안목이 완성되면 창공에 높이 떠 끝없이 멀리 바라볼 수 있는 독수리가 된다. 그러면 존경받고 대접받고 부자도 되고 성공할 수 있다"며 강연을 마쳤다.
 
‘더,오래 콘서트’는 중앙일보가 지난해 7월부터 서비스한 ‘더,오래’를 확장해 인생환승에 대한 나눔의 장으로 삼은 토크 콘서트입니다.  
 
연사별 영상은  #더,오래 콘서트 페이지(https://news.joins.com/retirement/hashtag/11132)와 더,오래 유튜브 채널(https://goo.gl/PsAUgn)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더오래팀 theore@joongang.co.kr 
공유하기
더오래 더오래 더오래팀 필진

인생환승을 꿈꾸는 사람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더,오래'를 만듭니다. 물리적인 환승은 물론, 정신적인 환승까지 응원합니다. 더,오래와 함께 더 나은 삶을 준비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