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오픈…이해찬 “우리는 진짜”

중앙일보 2018.11.11 14:2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유튜브(씀) 스튜디오 오픈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유튜브(씀) 스튜디오 오픈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신규 유튜브 채널 ‘씀’을 오픈했다. 채널명 ‘씀’은 ‘쓸모있다’, ‘쓰다’, ‘쓰이다’ 등의 의미로 정형화한 틀에 갇히지 않고 젊고 역동적인 당의 정체성을 반영했다는 것이 민주당측 설명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이날 오전 ‘씀’ 오픈 행사의 미니콘서트에 참석해 “우리 유튜브는 진짜”라며 “‘진짜가 나타났다’라는 프로그램이 있지 않나. 우리 유튜브는 진짜만 다루고 진정성 있는 내용만 다루겠다. 그렇게 안하면 퇴출시키겠다”고 소개했다.
 
방송 소재에 대해 이 대표는 “많은 의원과 당직자들이 참여해 자기가 전할 메시지를 방송할 것”이라며 “개인의 소통방식이 다양하기 때문에 이곳을 통해 모든 의원들이 자기 소신과 정책을 간명하고 재밌게 전달하는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디어가 다양해져서 많은 사람이 쉽고 재미있게, 소통할 수단들이 개발됐다”며 “저도 대선 때 팟캐스트에 처음 나갔는데 많은 사람이 다운로드를 받고 유튜브에 퍼 나르는 것을 보고 소통 방식이 정말 다양해졌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당직자들이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신규 유튜브 채널 '씀' 오픈 행사에서 축하 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당직자들이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신규 유튜브 채널 '씀' 오픈 행사에서 축하 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있다. [뉴시스]

 
별도의 질의응답도 가졌다. 이 대표는 ‘유튜브 채널이 생기면서 대표의 (사)생활이 공개되는데 부담이 없느냐’는 질문에 “어차피 우리는 노출된 대화를 한다. 정치인은 어항 속에 산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사람이 지켜보기 때문에 투명한 생활을 해야한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후발주자로 유튜브에 나선 데 대해 “우리하고 (한국당과) 비교하지 말라”며 “내용으로 보면 안 보아야 할 내용들이 있는 것이고, 우리는 안 보면 손해인 것들이다. 전혀 비교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인 권칠승 의원은 ‘기존 민주당 유튜브 채널이 잘 안 된 이유’에 대해 “기존 채널은 오피셜한 채널”이라며 “편집이 안 되어 있고, 있는 그대로 하다보니 가독성이 떨어지는데, 이번 오픈한 ‘씀’은 좀 더 임팩트 있게 국민에 다가가는 채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 의원은 “정당도 앞으로 방송국처럼 활동해야 한다”며 “이론적으로 (유튜브 방송은) 전 세계 송출할 수 있는 것 아니냐. 민주당을 알고 싶은 모든 이들에게 우리의 콘텐트를 알리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