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평창 쇼트트랙 2관왕 최민정, 2차 월드컵 1500m 금메달

중앙일보 2018.11.11 11:54
평창올림픽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 뉴스1

평창올림픽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 뉴스1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 최민정(20·성남시청)이 월드컵 2차대회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따냈다.
 
최민정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8-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 20초 859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과 함께 결승에 오른 김지유(콜핑팀)는 2위로 들어와 은메달을 획득했다.
 
최민정은 지난 5일 끝난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개인전 노메달에 그쳤다. 주종목인 1500m에서도 5위에 그쳤다. 최민정 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전체적으로 부진하면서 1차 대회는 '노골드'로 끝났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열린 2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건제를 알렸다. 한편 1차 대회에서 넘어졌던 쌍두마차 심석희(한국체대)는 2차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조기 귀국했다.
 
남자 1500m에선 이준서(신목고)가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준서는 1차 대회 은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2위에 오르며 대표팀의 새로운 기대주로 떠올랐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한국체대)은 준결승에서 페널티를 받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