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올해 제조업 공장 가동률 72.8%…외환위기 이후 2년째 최저

중앙일보 2018.11.11 11:01
올해 1~9월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지난해에 이어 외환위기 이후 최저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올해 1~9월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지난해에 이어 외환위기 이후 최저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고용 악화와 투자 부진 등 경기 둔화가 지속하는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외환위기 이후 최저에 머문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 구조조정으로 생산시설 효율은 높아졌지만 투자 부진이 계속되는 탓에 생산이 충분히 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9월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2.8%로 같은 기간 기준으로 1998년(66.8%) 이후 가장 낮다. 이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올해 1~9월 제조업 공장 가동률 현황 [사진 통계청]

올해 1~9월 제조업 공장 가동률 현황 [사진 통계청]

 
제조업 가동률은 생산능력 대비 생산량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업종별 가동률 지수를 기초로 산정된다. ‘100’을 기준으로 높으면 ‘좋음’ 낮으면 ‘나쁨’으로 볼 수 있다.
 
제조업 가동률 지수(1~9월)는 1998년 바닥(89.7)을 치고 이듬해 100.8로 반등한 후 금융위기때(2009년)를 제외하면 2015년까지 매년 100을 웃돌았다.
 
하지만 조선업 등 주요 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한 2016년 100 밑으로 떨어진 뒤 지금까지 상승 반전하지 못하고 있다.
 
가동률 지수는 주로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과 자동차·트레일러 제조업 등에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