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왜 길도 몰라?'···버스기사 입에 교통카드 밀어넣은 70대

중앙일보 2018.11.11 10:32
버스 운전기사 폭행.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버스 운전기사 폭행.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시내버스 운전기사 입에 교통카드를 넣고 폭행한 70대 승객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 송각엽)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씨(73)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져 인적·물적 피해를 초래할 위험이 있었고 피해자뿐 아니라 다른 승객들도 상당한 불안감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행히 다른 사고로 이어지지 않은 점,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9일 오후 8시께 광주 북구 운암동을 지나던 시내버스 안에서 기사 B씨(56)의 멱살을 1회 잡아당기고, 들고 있던 교통카드를 운행 중인 B씨의 입속에 2회 밀어 넣는 등의 방법으로 폭행해 B씨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씨에게 광산구 모 아파트로 가는 길을 물었으나 모른다고 대답했다는 이유로 폭행했다. 
 
A씨는 재판에서 ‘삿대질하며 B씨 얼굴을 밀어 폭행은 했으나, 교통카드를 입에 넣거나 멱살을 잡지는 않았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버스 내부 폐쇄회로TV(CCTV) 기록 등을 토대로 범행을 인정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