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전원책 "김병준 인사청탁 때문" 비대위 "본질 흐려"

중앙일보 2018.11.11 09:38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9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9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의 ‘불편한 동거’는 9일 문자메시지 통보로 끝나게 됐다. 전 변호사가 해촉(解囑·위촉된 자리에서 물러나게 함)된 이유를 놓고 정치권 안팎에서 여러 말들이 오가는 가운데 당사자인 전 변호사는 “인사청탁 거절이 갈등의 발단이 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 변호사는 10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을 찾은 취재진 앞에서 “그때가 시작이었다.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며 “그런 걸(인사 청탁) 허용했으면 아무 일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 인물을 넣어달라고 한 게 갈등의 시작이었다’는 주장이다.  
 
전 변호사는 “잘못하면 폭로를 하거나 비방하는 것밖에 되지 않으니 오늘은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김 위원장 사이에서 비밀이 있는 걸 폭로할 것처럼 (언론에) 나오는데 그런 건 없다”는 입장을 한 매체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그는 곧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변호사의 이런 주장에 11일 비대위 측은 “김 위원장이 추천한 인사는 김 위원장과 일면식도 없다”며 “초반 조강특위 위원 인선에 난항을 겪자 추천을 한 것이며, 결과적으로 전 변호사 의견대로 인선이 됐다”고 밝혔다.
 
비대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위원 구성이 원활하지 않아 한 명을 고려해보라 했고, 부정적 의견을 내놓자 다시 한명을 가볍게 지나가듯 얘기했다고 들었다”며 “두 명 모두 김 위원장과 일면식도 없다. 오히려 전 변호사가 잘 아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변호사와 관계가 없는 분들이었으면 권고 자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 문제로 본질을 흐려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 변호사는 김 위원장과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의 ‘십고초려(十顧草廬)’로 조강특위에 합류했고 지난달 11일 정식 위촉됐다. 전 위원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권’을 부여받는 조건으로 위원을 맡았다.
 
하지만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 권한 밖에 있는 비대위 결정 사항에 관해 자신의 주장을 계속 피력했고, 그 내용이 비대위가 제시한 방향과 엇갈리면서 당내에선 혼란을 야기한다는 불만이 제기돼왔다. 그러다 결국 한국당은 전 변호사를 9일 전격 해촉했다. 비대위는 전 변호사에게 비대위의 해촉 결정을 문자 메시지로 전달했다고 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