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국종은 출동 때마다 각서 쓴다, 왜

중앙일보 2018.11.11 08:46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오히려 각서를 써요. 다치거나 죽더라도 국가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는 10일 응급 헬기를 타고 환자를 구조하러 갈 때 오히려 본인이 다쳤을 경우 국가에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각서를 쓴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날 오후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에 출연해 “응급 헬기를 타고 환자를 구하러 가면 혜택 같은 건 따로 있냐. 응급왕진 같은 느낌이다”라는 질문에 “비용이나 의료 수가는 전혀 없다. (이 일은) 돈하고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이어 “부상 시 보험 혜택은 있냐”는 질문엔 고개를 내저은 후 “오히려 ‘다치거나 죽더라도 국가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쓴다”고 말했다.
 
방송에 소개된 이 교수가 응급 헬기 탑승 전 작성하는 각서에는 ‘본인이 탑승을 허락하여 준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대하여 비행 중 어떠한 사고가 있을 경우에도 자신이 일신상 사고나 물질적 손해에 대하여 민·형사상의 책임을 추궁하지 않을 것이며, 비록 사상자라 할지라도 본인의 상속권자에게 역시 상기의 권함이 없을 확인하고 이를 서약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 교수는 “너무 충격적”이라며 놀라 하는 ‘대화의 희열’ MC들에게 “국가에서 저보고 이걸 하라고 한 적 없다”며 “자원해서 한 것인데…(어쩔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에서 공식적으로 운영하는 ‘닥터 헬기’ 같은 경우 사정이 좀 더 나을 것”이라며 “저희는 소방헬기를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그때그때 요청해서 타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이 교수는 실제로 중증 외상 환자가 발생했을 때마다 소방항공대에 개별 연락을 취했다. 그는 “갈 수 있는 데까지만이라도 부탁드린다. (환자 상태가) 진짜 진짜 심각하다”며 “환자가 곧 사망할 것 같다. 부탁드린다”고 도움을 호소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