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靑 “북한에 제주산 귤 200톤 선물”…北송이버섯 답례 성격

중앙일보 2018.11.11 08:44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이 선물한 송이버섯. [사진 청와대]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이 선물한 송이버섯.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이 선물한 2톤 분량의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로 200톤 분량의 제주산 귤을 보냈다.
 
11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
 
김 대변인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라고 배경을 밝혔다.
 
북측에 선물한 제주산 귤은 모두 200톤 분량으로 10kg 상자 2만개에 담겼다. 수송에는 천해성 통일부차관과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동행했다.
 
수송기 적재 한계로 귤은 12일까지 이틀에 걸쳐 하루 두 번, 모두 4차례 운반될 예정이다. 운반에는 C-130 수송기 4대가 동원됐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9월 정상회담차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 송이버섯 2톤을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마음을 보내왔다. 북녘 산천의 향기가 그대로 담겨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측 미상봉 이산가족 4000여 명을 선정, 500g씩 담아 추석선물로 보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