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BTS, 日TV 출연 취소 논란…與“유감이다” 野“전 세계 비웃음 살일”

중앙일보 2018.11.10 15:08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의 일본 방송 출연 취소 논란과 관련해 국내 정치권도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일본 방송사가 정치적인 이유로 BTS의 출연을 취소했다면 바람직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민간 교류에 정치적인 색깔을 입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다만 정치권에서 일본 민간 방송사의 판단에 대해 문제 삼는 것은 미래의 한일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선을 그었다.
 
자유한국당도 논평을 내고 "일본의 편협한 문화상대주의와 자기중심적 역사 인식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일본 후지TV는 2010년대 초반 한류 열풍이 불어 프로그램을 한류를 중심으로 편성하자 일본 네티즌 등에게 뭇매를 맞고, 2011년 8월에는 항의시위까지 벌어진 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이유로 아사히TV도 시청자들에게 '방탄소년단의 원폭 티셔츠'를 문제 삼았다"며 "일본 방송이 일본 정부와 일부 네티즌들의 눈치를 보며 프로그램을 막무가내식으로 취소하는 행태는 전 세계의 비웃음을 사고도 남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방탄소년단은 일본 내에서도 인기가 아주 높은 스타인데 멤버 중 1명이 입은 티셔츠만으로 출연을 취소했다는 것은 일본의 문화적 저급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행태"라며 "일본 정부는 방송 장악을 통한 한류 죽이기가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될 뿐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일 일본 아사히TV는 당초 예정됐던 방탄소년단의 '뮤직스테이션' 프로그램 출연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착용하고 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켰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그 옷을 착용한 의도를 물어보고 소속사와 협의를 진행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이번 출연을 연기하기로 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10일 일본 매체 스포니치아넥스는 방탄소년단의 연말 일본 음악 특별 프로그램 출연이 모두 무산됐다고 밝혔다.  
 
일본 매체들은 지민이 입었던 티셔츠를 언급하며 방탄소년단이 "반일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