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배고파 우는 승객 아기에게 직접 모유 수유한 승무원

중앙일보 2018.11.10 10:57
기내에서 승객의 아이를 안고 있는 패트리샤 오르가노 [패트리샤 페이스북 캡처]

기내에서 승객의 아이를 안고 있는 패트리샤 오르가노 [패트리샤 페이스북 캡처]

필리핀의 한 항공사 승무원이 기내에서 한 승객의 아기에게 자신의 젖을 물린 일이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9일 GMA news등 필리핀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저가항공사인 필리핀항공 익스프레스의 승무원인 패트리샤 오르가노(24)는 최근 자신이 여객기 내에서 겪었던 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했다.
 
패트리샤는 지난 6일 국내선 항공기에 탑승한 한 승객의 아기가 멈추지 않고 우는 소리를 들었다. 오전 5시 이른 시간에 탑승하느라 피곤했던 다른 승객들은 언짢은 반응을 보이며 아기와 엄마를 쳐다보기 시작했다. 
 
아기의 울음이 멈추지 않자 패트리샤는 아기 엄마에게 다가가 아기의 상태를 물었다. 아기 엄마는 "분유가 다 떨어졌다"며 당황한 나머지 눈물을 보였다. 당시 새벽 시간 탑승을 위해 전날 9시부터 공항에서 대기하는 바람에 준비했던 분유가 바닥났던 것이다.
패트리샤 역시 9개월 전 출산한 엄마였다. 그는 주저하지 않고 아기에게 자신의 젖을 물리자고 제안했고, 아기와 엄마를 기내 주방으로 데리고 가 아기에게 자신의 젖을 먹였다. 이후 아기가 울음을 그치고 잠들 때까지 안고 있었다. 
 
당시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을 함께 공개한 패트리샤는 "당시 아기가 울자, 도울 수 있다면 무엇이라도 해주고 싶은 정도였다"며 "내가 해줄 수 있는 유일한 것은 내 젖을 먹이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사람들이 내 이야기를 통해 영감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모유 수유를 지지하는 패트리샤는 "다른 사람들이 내 이야기를 통해 영감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