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이선권 말투 원래 그래…남쪽 무시한다는 인상 못 받아”

중앙일보 2018.11.09 18:00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수석대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수석대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여러 발언이 무례하다는 논란과 관련, “개인적 말투로 받아들여지는 게 있다”며 “전체 맥락에서 보면 무례하게 남쪽을 무시한다는 인상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조 장관은 지난달 5일 평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대표단 협의 때 조 장관이 협의 장소에 늦게 나타나자 이 위원장이 ‘시계가 주인 닮아 관념 없다’고 농담한 데 대한 기분을 묻는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의 질의에 “보기 나름인데 이선권을 1월부터 여러 차례 만났지만 원래 말투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어 조 장관은 “저뿐 아니라 그 분위기에서는 참석한 모든 사람이 (시계 발언을) 농담 정도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또한 조 장관은 이 위원장의 이른바 ‘평양냉면 발언’ 논란에 대해선 “제가 직접 들은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제가 듣기론 시중에서 이렇게 이야기되는 것과 표현이 달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분이 안 나빴냐’라는 박 의원의 질문에 “정확하게 내용을 모르기 때문에 다른 판단까지 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