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전원책, 조강특위 중도 하차하나…한국당 “가급적 오늘 결정”

중앙일보 2018.11.09 12:05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뉴스1]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뉴스1]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의 갈등이 격화하며 전 위원의 진퇴 문제가 주목된다. 급기야 비대위 내에서 '전원책 해촉'까지 거론됐고, 전 위원의 거취를 놓고 양측이 고심을 거듭하는 분위기다.
 
비대위와 전 위원은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비대위는 '내년 2월 말'을, 전 위원은 '전대 연기'를 고수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 위원은 9일 오후 열리는 조강특위 회의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전날 저녁 전 위원을 만나 내년 2월 말로 예정된 전대 연기는 불가능하다는 당의 입장을 최종적으로 전했다.
 
김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오늘 오후 3시 조강특위에서 전 위원이 자신의 입장을 이야기할 것"이라며 "전 위원의 입장을 확인하고 비대위에서 바로 (전 위원의 거취에 대한)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위원과 비대위의 입장차이를 좁히기가 쉽지 않았다"며 "가급적이면 오늘 결론을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당 비대위는 전 위원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 위원의 발언 등을 보면 이미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었다"며 "전 위원의 입장을 마냥 기다릴 수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전 위원이 조강특위 위원으로서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당 지도부 역시 전 위원 등 외부 조강특위 위원들이 사퇴할 가능성에 대비해 전 위원을 섭외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직접 사과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각에서는 양측의 갈등이 이날 중으로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전 위원의 중도 하차는 양측 모두에게 타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조강특위 외부위원은 "내년 2월 말이라는 시한을 지키지 않겠다는 게 아니다. 조강특위가 회의를 하다 보면 1∼2주 정도 길어질 수 있다는 의미"라며 "대의를 위해 2월 말이라는 시한을 맞추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조강특위 위원은 "어제 회의에서 (전 위원) 사퇴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며 "분명히 시각차는 있지만 이를 좁히기 위해 이야기를 했다. 실제로 상당히 이견이 좁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 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분간은 말을 하지 않겠다"며 묵언 수행 중이다"라면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