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베트남 공기업 투자 나서는 SK…최태원 회장, 올해도 총리 면담

중앙일보 2018.11.09 11:04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8일 베트남 하노이시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 총리와 면담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SK]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8일 베트남 하노이시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 총리와 면담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SK]

SK그룹이 민영화를 추진하는 베트남 국영기업 지분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베트남 정부도 SK에 정보통신기술(ICT)·에너지·반도체 산업 진출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푹 총리와 만나 이 같은 의견을 나눴다. 최 회장은 지난해 11월에도 응웬 총리와 면담을 하고 베트남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우선 SK가 관심 있는 분야는 통신·정유·에너지 등 베트남 내 인프라 사업이다. 현재는 국영기업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고속 성장 과정에서 외자 유치가 필요하다 보니 민영화가 추진되고 있다. SK는 지난 9월에도 베트남 최대 민간 식음료 기업 마산그룹 지주사 지분 9.5%를 4억7000만 달러(5300억원)에 사들이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응웬 총리에게 “마산그룹 투자를 시작으로 베트남 기업과의 협력을 추진 중”이라며 “공기업 민영화 참여 등 다른 분야에서도 빠른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베트남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 등에도 나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맹그로브는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많아 지구 온난화 대응에 효과적인 식물로 알려져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부터 짜빈성롱칸 지역의 맹그로브 숲 조성과 복원 연구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응웬 총리는 “중앙 정부에서도 ICT·에너지·반도체 등 기술 분야 역량을 가진 SK과의 협력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9일부터 이틀간 하노이국립대학에서 개최되는 제1회 ‘하노이 포럼’에도 참석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SK의 사회적 가치 추구 노력 등을 소개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