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자퇴서 낸 쌍둥이에 배신감…숙명여고는 교문 걸어 잠가”

중앙일보 2018.11.09 10:04
서울 숙명여고. [연합뉴스]

서울 숙명여고. [연합뉴스]

시험문제·정답 유출 혐의를 받는 숙명여자고등학교 전 교무부장 A씨(53·구속)의 딸들인 쌍둥이 자매가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학부모는 학교가 이를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와 인터뷰에서 이신우 숙명여고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런 뜻을 밝히며 “쌍둥이 자매는 성적이 원상 복구돼 좋은 학교에 지원할 수 없고 학교생활기록부에 ‘답안지 유출범죄’ 기록이 남을까 우려해 자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자녀는 쌍둥이 자매와 같은 학년인 숙명여고 2학년에 재학 중이다.
 
이 대표에 따르면 문과 계열인 쌍둥이 언니는 지난 5일부터 학교에 안 나왔다. 이과 계열인 쌍둥이 동생은 지난달 중순경부터 학교에 잘 안 나와서 학교에서도 전학·자퇴 관련 소문이 돌았다. 동생은 지난달 14일 경찰의 두 번째 조사를 받은 뒤 병원에 입원 중이다. 그는 첫 번째 조사 때부터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학부모보다 학생들이 받는 충격이 더 큰 것 같다”며 “‘너희들이 그렇게 떠나면 안 되지’ ‘그러면 정말 나쁜 아이들이지’라고 배신감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교는 교문도 걸어 잠그고 학부모와 소통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자퇴서 제출과 관련한 학교의 의견을 정확히 듣지 못했다”며 “A씨 구속영장이 청구될 때부터는 학교와 소식이 완전히 끊겼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A씨 쌍둥이 딸들이 지난주 초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다.
 
A씨는 구속수감된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법원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5일 전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