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정호를 끝까지 기다린 피츠버그, 1년 재계약

중앙일보 2018.11.09 07:59
강정호(31)가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1년 계약했다. 
 
강정호와 1년 재계약을 알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 소셜미디어. [사진 피츠버그 SNS]

강정호와 1년 재계약을 알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 소셜미디어. [사진 피츠버그 SNS]

 
피츠버그는 9일(한국시간) "강정호와 1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내년애 포지션 경쟁과 대체 자원 등이 필요한데 강정호와의 계약이 두 가지 부분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호는 2015년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며 피츠버그와 4+1년 계약을 했다. 강정호와 1년 계약을 연장하면 연봉 550만 달러를 지급해야 했던 피츠버그는 바이아웃 금액 25만 달러를 지급하고, 강정호와의 계약 연장을 포기했다.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연봉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AP통신은 "보장 금액 300만 달러(33억5000만원), 보너스 250만 달러(약 28억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강정호가 음주운전으로 최근 2시즌을 날리면서 피츠버그는 보장 금액을 확 낮췄다. 대신 보너스 지급 방식으로 최대 금액은 550만 달러로 했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메이저리그에서 229경기를 뛰며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36홈런, 120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2016년 말 한국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되면서 미국 취업비자까지 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츠버그는 강정호를 기다렸다. 올해 극적으로 취업비자를 받은 강정호에게 빅리그 입성을 위해 많이 도와줬다. 강정호가 지난 8월 왼쪽 손목의 괴사한 연골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으며 또 빅리그 복귀가 늦어졌지만, 구단은 인내심을 발휘했다. 시즌 막판 강정호를 빅리그로 불러올렸고, 강정호는 3경기에서 6타수 2안타를 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