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가 “90㎏ 빼라” 막말 … 내들러와 외나무다리서 만나나

중앙일보 2018.11.09 00:10 종합 8면 지면보기
“200파운드(90㎏)는 빼야 할 것.” -제럴드 내들러 의원에게
 
“아이큐가 낮은 거다.” -맥신 워터스 의원에게
 
“자제력 없는 밑빠진 괴물.” -애덤 시프 의원에게
 
이런 막말을 퍼부은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막말의 대상은 모두 민주당 소속 하원 의원들이다. 그러나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을 ‘위원장님’이라고 불러야 할지 모른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최근 전망했다. 실제로 지난 6일(현지시간)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하원을 탈환하면서 전망은 현실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의회에선 다수당이 상임위원장을 싹쓸이 하는 게 관례고, ‘막말’ 굴욕을 당한 의원들 모두가 상임위원장 유력 후보들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막말 퍼부은 의원들

트럼프가 막말 퍼부은 의원들

관련기사
중간선거 결과 민주당은 하원 총 435석에서 과반을 훌쩍 넘는 최소 222석을 확보했다. 이들은 러시아의 2016 미 대선 개입 스캔들을 포함해 트럼프와 관련된 각종 의혹 조사에 힘을 싣는 한편 조세·안보·이민정책 등에서 백악관의 독주를 견제하고 나설 것이다. 특히 하원의장 복귀가 확실시되는 낸시 펠로시(78) 현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각 상임위원장 후보군이 70~80대 백전노장들이란 점도 트럼프 내각을 긴장시키는 요인이라고 폴리티코는 지적했다.
 
이 가운데 첫 여성 금융서비스위원회 위원장으로 유력시되는 맥신 워터스(80·캘리포니아)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트럼프 저격수’다. 중간선거 직전 트럼프 열성 지지지가 ‘폭발물 소포’로 위협한 민주당 주요 인사 10명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워터스 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 이민자 무관용 정책에 항의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하는 각료들은 식당뿐 아니라 주유소와 백화점도 이용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는 ‘무관용’ 캠페인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런 그를 향해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큐가 낮다”고 조롱해 흑인 의원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을 산 바 있다.
 
고도비만으로 인한 감량 수술까지 받은 제럴드 내들러(78·뉴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몸무게 비아냥 수모를 당했다. 그가 트럼프의 이민정책을 반대하고 탄핵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날을 세웠기 때문이다. 폴리티코는 내들러 의원이 하원 법사위원장에 유력시된다고 전망했다. 트럼프가 “자제력 없다”고 조롱한 연방 검사 출신의 애덤 시프(58·캘리포니아) 의원도 정보위원장 물망에 올라 있다.
 
폴리티코는 이 밖에 트럼프의 조세정책을 깐깐히 심사할 세출위원회 위원장에 리타 로위(81) 의원이 거론된다고 썼다. 공화당의 사회복지 삭감에 대표적으로 반대해 온 로위 의원은 153년 세출위원회 역사에서 첫 여성 위원장에 오르게 된다. 폴리티코는 또 다선 흑인 의원 베니 톰슨(70)이 국토안보위원회 위원장으로서 트럼프 이민정책에 훼방을 놓을 것으로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하원의 견제를 의식한 듯 선거 결과가 나온 7일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의 의회 조사권 행사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그는 “민주당이 하원 차원에서 우리를 조사하겠다며 혈세를 낭비할 생각이라면 우리도 마찬가지로 모든 기밀 정보 유출과 그 외 추가 사항들에 대해 그들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당하고만 있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