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미국 ‘북·미 회담 연기’ 발표 1시간 전 ICBM 발사 훈련

중앙일보 2018.11.09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미국이 북·미 고위급 회담 개최를 발표한 직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훈련을 했다. 올해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굵직한 외교 이벤트에 즈음해 ICBM 발사 훈련을 했던 미군 당국이 또 묘한 택일을 했다.
 
미 공군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밴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6일 오후 11시(현지시간)에 미니트맨3이 시험발사됐다. 해당 미사일은 현재 미국이 보유한 유일한 ICBM으로 사정거리가 1만300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공군 관계자는 “탄두를 탑재하지 않았다”며 “미사일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측정하기 위해 진행한 시험발사”라고 설명했다. 미 서부에서 발사된 미사일은 태평양의 표적 지점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공군은 보통 1년에 네 차례 정도 이 미사일의 발사 훈련을 한다. 1970년대 본격적으로 실전 배치된 미니트맨을 앞으로 20년에 걸쳐 차세대형으로 전면 교체하는 ‘지상배치전략억제전력(GBSD)’ 사업을 위해서다.
 
관련기사
미군 당국은 통상적인 시험발사로 발표했지만 시기가 미묘하다. 이번 시험발사는 북·미 고위급 회담 공식 발표(현지시간 지난 5일 오후 5시15분)와 연기 발표(7일 0시1분) 사이에 이뤄졌다.  
 
올해 미니트맨3 발사 훈련은 앞서 세 차례 이뤄졌다. 미 공군은 남북 정상회담 하루 전인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을 한 달가량 앞둔 5월 14일(현지시간) 미니트맨3을 시험발사했다. 5월 발사를 놓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기선 제압용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은 5월 시험발사 땐 이례적으로 발사 영상까지 공개했다. 지난 7월 31일(현지시간) 시험비행 도중 이상이 발생해 자폭으로 마무리된 미니트맨3 시험발사는 같은 달 23일 북한이 동창리 발사장을 해체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이뤄졌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