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임종석 "민노총 약자 아니다…책임 나눠야할 힘있는 조직"

중앙일보 2018.11.07 00:12 종합 1면 지면보기
임종석 비서실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종석 비서실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6일 “전교조와 민주노총이 더 이상 사회적 약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민주노총은 이제 상당한 사회적 책임을 나눠야 하는 힘 있는 조직”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노조할 권리, 노조 결사의 자유는 공공기관에서 마중물이 돼야 한다. 노동 존중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말씀만이 아니라 실제로 추진하기를 당부드린다”는 질의에 “노동 존중 사회로 가고자 하는 의지는 분명히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임 실장은 “노동이 복지만큼 따듯하게 국민 가슴속에 자리잡으면 좋겠다”며 “전교조나 민주노총도 내부적인 어려움이 있더라도 스스로 극복하며 사회적인 협력 틀을 만들기 위해 힘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근 문재인 정부와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와중에 나온 청와대 핵심 인사의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및 탄력근로제 확대 등과 관련해 민주노총은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광주형 일자리를 성공시키지 못한다면 역사와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고 노동계에 호소했다.
 
관련기사
 
임 실장은 또 이날 국감에서 최근 논란이 된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냉면 발언’에 대해 “이 논란 속에 발견되는 우려는 이미 북 측에 충분히 전달됐다고 본다”며 “특정하지 못한 일이지만, 그런 일이 우려할 만한 수준이라면 이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저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