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85억원 추가 비용…예산 증액 필요”

중앙일보 2018.11.06 17:53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6일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85억원 정도가 필요하다”며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남북협력기금 예산 증액을 국회에 요구했다.
 

“앞서 예산 편성 때 예측 못 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얼마나 예산 증액이 필요하냐’는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조 장관은 “화상상봉 시스템이 전국 13곳에 흩어져 있다”며“10년간 사용을 안 해서 전면 개보수가 필요한 사항인데 이를 포함해 85억원 정도 소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서 예산 편성을 할 때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될 것으로 예측하지 못했다”며 “국회의 예산 논의 과정에서 관련 예산이 증액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또 “예산 편성 과정에서 빠르게 (남북이) 합의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내년도 남북) 협력기금에는 반영이 안 됐는데 예산 논의 과정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