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붕 없는 박물관' 경주국립공원 스마트폰 앱으로 본다

중앙일보 2018.11.04 12:00
국립공원 스마트 탐방 앱에서 소개하는 다보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스마트 탐방 앱에서 소개하는 다보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는 경주국립공원의 주요 명소를 5일부터 스마트 폰 앱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경주국립공원을 체험하는 '국립공원 스마트 탐방 앱'을 5일부터 배포한다고 4일 밝혔다.
증강현실은 스마트 폰 등의 화면에 비친 실제 영상에 가상의 이미지나 영상을 중첩해 사용자에게 부가적인 정보를 전달하는 기술이다.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 폰 앱'에는 불국사 4곳, 석굴암 1곳, 감은사지 1곳, 남산 1곳 등 경주국립공원의 대표적인 명소 7곳을 증강현실로 구현했다.
경주국립공원 7곳의 증강현실을 활용해 기념사진 촬영과 함께 탐방정보, 문화재 해설, 탐방 후기 공유 등을 지원한다.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에서 보여주는 불국사 수구(물 구멍).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에서 보여주는 불국사 수구(물 구멍).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특히, 불국사 증강현실에서는 현재 사라진 다보탑의 돌사자를 비롯해 연화교 옆 물구멍(수구)에서 떨어지는 연못 등을 표현했다.
 
석굴암의 경우 사진촬영이 금지된 본존불을 구현, 인증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감은사지 증강현실에서는 옛 감은사의 모습을 복원, 문무왕의 만파식적 전설과 함께 화려했던 과거 신라의 모습도 재현했다.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스마트폰 플레이 스토어(안드로이드)와 앱 스토어(애플)에서 '국립공원' 또는 '스마트탐방'을 검색하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아울러 12월 5일까지 앱 이용 후 탐방 후기나 인증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태블릿과 식사권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자세한 이용방법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 또는 국립공원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