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걷다가 찰칵] 사랑스런 가을

중앙선데이 2018.11.03 00:20 608호 34면 지면보기
사랑스런 가을

사랑스런 가을

누굴까. 깊어 가는 가을 길 위에 ‘하트 도장’을 꾹 찍어 놓으신 분은. 낙엽을 청소하다 아까워서 모아 놓은 걸까. 속절없이 광속으로 지나가는 가을을 붙잡고 싶은 산책객의 작품일까. 이도저도 아니면 정신없이 살아가는 속세인들에게 내린 하늘의 선물일까.  
 
서울 양재천 산책로에서 횡재(橫財)한 하트로 이번 가을이 더욱 풍성해졌다. 
 
한경환 기자 han.kyunghwan@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