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테네시주서 5년 만에 살인범 전기의자 사형…유언은?

중앙일보 2018.11.02 22:26
1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에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전기의자 방식으로 사형된 에드먼드 자골스키. [뉴시스]

1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에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전기의자 방식으로 사형된 에드먼드 자골스키. [뉴시스]

미국 테네시주에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전기의자 사형이 집행됐다. 

 
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사형수 에드먼드 자골스키(63)는 이날 테네시주 내슈빌 소재 교도소에서 전기의자 방식으로 사형당했다. 자골스키는 마약 거래 과정에서 남성 두 명을 살해한 혐의로 1984년 유죄 판결을 받았다. 
 
미국에서 전기의자형이 집행되기는 2013년 1월 버지니아주에서 살인죄로 복역 중 동료 수감자 2명을 살해한 로버트 글리슨이 처형된 이후 5년만이다. 
 
테네시주를 비롯한 미국 내 9개 주는 약물 사형 대신 전기의자형을 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테네시주는 지난 2014년 약물 사형이 불가능할 때 전기의자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99년 1월 1일 이전에 사형 선고를 받은 기결수에 한해서다.
 
자골스키는 죽음에 이르는 시간이 더 빠르고 덜 고통스럽다는 이유로 약물 사형 대신 전기의자형을 택했다. 그런데 그는 사행 집행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약물 사형과 전기의자형 모두가 위헌이라며 연방대법원에 집행 절차 중단을 요구했다.
 
하지만 연방대법원은 이날 오후 7시10분쯤 자골스키의 사형 집행 절차 중단 요구를 거절했다. 이후 불과 16분만인 7시26분 그는 전기의자에 앉게 됐다. 그가 살해한 피해자의 친척들은 사형 절차를 참관했다.
 
자골스키의 마지막 식사는 절인 돼지고기와 돼지 꼬리였다고 한다. 테네시주는 사형 집행 전 사형수에게 20달러(약 2만2400원) 한도에서 특별 식사를 허용한다.  
 
자골스키는 사형 집행 전 웃는 얼굴로 “놀아봅시다(Let‘s rock)!”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지만, 사형을 지켜본 기자들에 따르면 자골스키는 실제 집행을 위해 머리에 헬멧을 씌운 순간 얼굴을 찌푸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