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어지자” 충격받고 투신한 여성, 승용차 위로 떨어져 무사

중앙일보 2018.11.02 17:34
남자친구와 말씨름을 하던 50대 여성이 아파트 5층에서 뛰어내렸으나 승용차 위에 떨어져 크게 다치지 않았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남자친구와 말씨름을 하던 50대 여성이 아파트 5층에서 뛰어내렸으나 승용차 위에 떨어져 크게 다치지 않았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남자친구가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이성을 잃고 아파트 5층에서 뛰어내린 50대 여성이 주차해 있던 승용차 위로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  
 
2일 새벽 4시40분쯤 전남 광양시 광양읍 한 아파트 5층에서 A씨(51ㆍ여)가 베란다 창문을 열고 뛰어내렸다.  
 
A씨는 다행히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돼있던 승용차 위로 떨어졌으며,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의 아파트에 함께 있던 남자친구 B씨(49)가 헤어지자고 말하자 격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광양경찰서는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