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휩쓴 사이판서 예능 촬영?…'정글의법칙' 촬영 논란

중앙일보 2018.11.02 16:41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SBS제공=연합뉴스]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SBS제공=연합뉴스]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이 최근 태풍 위투로 큰 피해를 본 북마리아나 제도 지역에서 촬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태풍으로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본 상황에서 예능 촬영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SBS는 예정된 촬영을 진행한 것으로 피해 복구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일 방송가에 따르면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북마리아나 제도 편 촬영을 위해 지난달 30일 출국했다. 촬영팀은 당초 사이판을 경유해 티니안섬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태풍으로 인해 비행 편을 괌 경유로 변경했다. 31일 해당 지역에 도착한 촬영팀은 현재 현지에서 촬영하고 있다.  
 
제작진이 찾은 티니안섬은 지난 25일 상륙한 태풍 위투로 주택들이 무너지고, 가스와 수도가 일시적으로 끊기는 등 피해가 큰 상황이다. 당시 위투는 최대 풍속 시속 290km의 강풍을 동반하며 사이판을 포함한 15개 섬으로 이뤄진 북마리아나 제도를 휩쓸었다. 현지 재난 당국은 이번 태풍으로 최소 1명이 숨지고 133명이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했다.  
 
한 교민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마을에 텐트가 있어서 봉사단체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정글의 법칙' 팀이었다"면서 "아무리 자기 돈으로 촬영한다지만, 많은 주민이 오가며 뭐라고 생각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방송도 중요하지만, 사람이 먼저였으면 좋겠다"며 "주민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예능 촬영은 너무 하다. 시간이 좀 흐르고 오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자 제작진은 상세한 해명을 내놓았다. 제작진은 "태풍으로 인해 제작진이 장소 이동도 고려했었다"라며 "티니안섬의 주산업인 관광업이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보면서 주민들의 생계수단이 막막해진 상황이라 촬영을 진행하는 것이 오히려 도움된다는 요청이 있어 촬영장소를 변경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지 상황에 피해 주는 일 없도록 노력 중이다. 오는 4일부터는 제작진과 출연자 일동이 피해 복구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었다"라며 "발전기 등 현지에 필요한 물품도 기부하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또 단수 해제 이후 촬영을 진행했으며, 혹시라도 주민 피해나 불만이 발생한다면 베이스 캠프를 이동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