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금품수수 의혹’ 이혜훈 의원 기소의견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8.11.02 12:06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토지주택공사, 주택관리공단(주), 한국시설안전공단, (주)한국건설관리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스1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토지주택공사, 주택관리공단(주), 한국시설안전공단, (주)한국건설관리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돼 수사를 받아온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 의원을 불구속 기소(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 의견으로 지난달 3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사업가 옥모씨는 ‘이 의원이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대기업 사업권을 맡을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해서 금품을 제공했다’며 이 의원을 고소했다.
 
이 의원은 경찰에 옥씨에게 돈을 빌렸지만 모두 갚았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옥씨는 2015∼2017년 호텔과 커피숍 등에서 10여 차례 이 의원을 만나 현금과 명품가방을 비롯해 총 6000만 원에 달하는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그 대가로 대기업 임원과의 만남을 주선받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의원이 실제로 옥씨로부터 수천만 원에 달하는 금품을 건네받았으며 이는 불법 정치자금에 해당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일부 액수에 대해서는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검찰은 경찰 수사 결과를 검토해 기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