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황교안 향해 “지난 정부 과오 인정하고 사과하라”

중앙일보 2018.10.29 23:50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해 “지난 정부에서 정책실패를 만든 장본인으로서 ‘내 책임이 크다’고 해도 모자랄 상황인데, ‘남의 탓’을 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이어받은 우리 경제는 결코 멀쩡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의 정책이 그 원인이라는 것을 국민들도 잘 아실 것”이라면서 “황 전 총리는 지금이라도 지난 정부의 과오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먼저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총리를 지낸 분으로서 국민들에게 가져야할 최소한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아울러 “2년 전 오늘(10월 29일) 광장에 울려 퍼진 분노의 목소리를 기억하실 것”이라며 “민심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을 들었다. 마침내 촛불은 승리했고, 그 결과로 지금의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다”며 기억했다. 그러면서 “촛불 2년, 국정농단 장본인들의 남탓타령, 국민들은 어리둥절해 한다”고 밝혔다.  
 
앞서 황 전 총리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정말 우리나라의 경제가 어렵다.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경기 순항 속에 우리 경제는 거꾸로 하강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멀쩡한 경제를 망가뜨리는 정책실험들이 계속되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정책 실패를 국가재정으로 덮으려고 하지만 재정 퍼붓기만으로는 일자리, 생산성을 끌어올리기 어렵다”며 “내수, 고용, 소비, 투자, 생산 등 우리 경제 제반 분야가 동반 추락하고 있다”며 “우리 경제의 바닥을 받쳐주던 서민경제도 큰 타격을 입었고, 불평등과 소득 격차도 더 커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말 나라 걱정 많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