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문수 “한국당 ‘노무현당’으로 바꾸는 게 비상대책인가”

중앙일보 2018.10.29 21:52
김문수 전 경기지사. [중앙포토]

김문수 전 경기지사. [중앙포토]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9일 소속 정당인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한국당을 노무현당으로 바꾸는 게 비상대책인가”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노무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노무현 정부의 부총리를 지낸 노무현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촛불혁명 정권의 등장에 저도 책임이 크다”면서도 “한국당의 책임이 가장 크다. 책임을 져야 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감옥에서 재판받고 있고 홍준표 대표는 지방선거 패배 책임만 지고 자진사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탄핵하고 탈당해서 우파를 분열시킨 책임은 아무도 안 지나”라며 “슬그머니 복당하고, 박근혜 쫓아내면 우리 당은 박근혜를 지워버릴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김 전 지사는 “홍준표 대표가 사퇴할 때, 김성태 원내대표는 사퇴하지 않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를 출범시켰다”며 “한국당을 노무현당으로 바꾸는 게 비상대책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해 쫓아낸 청와대에 가서 문재인 대통령과 오색비빔밥을 먹고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합의하는 게 비상시국에 제1야당이 하는 짓인가 노무현 2중대인가”라고도 했다.
 
김 전 지사는 또 한국당이 인적혁신 작업을 위해 전국 당협위원장을 일괄 사퇴시킨 조치와 관련해 “당헌·당규에도 없는 초법적 방식”이라며 “당과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든 책임이 가장 큰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용태 사무총장은 당협위원장들보다 책임이 백배나 큰데도 사퇴하지 않고 오히려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그럼에도 우리는 대한민국의 70년 기적을 다 태워버리고 있는 ‘김정은-문재인 우리민족끼리 촛불혁명’을 이겨야 한다”며 “바깥에서 영웅을 찾아도 영웅은 없다. 잘못이 많은 우리가 우선 과거에 대해 정직하게 책임지고, 거짓에 대해 용감하게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