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오 "김병준, 또 하나의 노무현 정당 만드는건지 설명 안 돼"

중앙일보 2018.10.29 16:25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은 29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한국당을 노무현 이중대로 만들려고 하는 건지 문재인 정부와 다른 또 하나의 노무현 정당을 만들려는 건지 설명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연합뉴스]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연합뉴스]

이 고문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노무현 (정부의) 정책실장이 왜 한국당에 왔는지 선명한 해명이나 설명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 등에 대해서는 “감동이 없다”, “위기진단을 못 한다” 등의 혹평을 쏟아냈다.
 
이 고문은 김 비대위원장에 대해 “대중들이 감동을 갖거나 한국당 대표가 제대로 한다는 소리를 듣는 데는 인색하다”며 “야당 대표로 부각이 안 되는 이유는 본인이 갖고 있는 한계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고문은 김 비대위원장의 한계로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장 경력을 들었다.
 
전 위원에 대해서는 “본인은 존재감은 확실하지만 한국당이 처한 위기를 진단하는 데는 주관적”이라며 “선명하게 말하는 건 좋은데 그게 별 감동이 없다”고 말했다. 전 위원이 꺼낸 홍준표 전 대표, 황교안 전 총리 등의 전당대회 불출마론에 대해서도 “당원이 전당대회 나가겠다는 걸 독재국가도 아니고 막을 수 없다”며 “상식이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영남 지역구 의원들의 험지 출마론에 대해서도 “부산에서 따뜻하게 아랫목에서 발 뻗고 당선된 사람들을 서울 강북에 와 출마하게 하면 누가 되겠냐”며 “하나 마나 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이 고문은 진행자가 “위기진단을 두 리더(김 위원장, 전 위원)가 못하고 있냐”고 묻자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한국당 위기에 대해서는 “중도 실용주의의 길을 가야 하는데 갈수록 우쪽, 극우 비슷하게 가버리고 있다”며 “그 사람들은 가만둬도 한국당 울타리 안에 있는 사람들인데 자꾸 그 사람들을 상대로 정치를 하니 국민들에게 감동이 없다”고 진단했다. 이어 “울타리 밖에서 한국당을 보는 사람들에게 과감하게 울타리를 넘어서 한국당으로 오라, 이런 정치를 해야 하는데 지금 그걸 못하다”고 덧붙였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치와 좌표 재정립 소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치와 좌표 재정립 소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 고문은 “한국당이 태극기 부대 어쩌고, 탄핵 어떻고 이렇게 나가는 걸 보니 역사 인식이 다르다는 생각이 든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에 대한 사과와 반성, 정확한 인식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 인식 자체가 제대로 안 되어 있으니 자꾸 헛소리를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당에서 보수 통합 논의가 활발해지면서 “태극기 부대를 품어야 한다” 등의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고문은 “보수라는 사람이 평화를 지향하는 노력 자체를 부정하면 안 된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해 보수적 가치가 실현할 수 있는 적극적 이야기는 안 하고 맨날 아니라고 하니 국민이 볼 때 좀 쭈글스럽게 보인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황 전 총리가 전날 “(문재인 정부가) 멀쩡한 경제를 망가뜨리는 정책실 험을 계속하고 있다”고 한 데 대해 “아직도 국민들 뇌리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그러면 황 전 총리가 생각이 난다. 아무리 바른 소리라고 하더라도 ‘이 시점에 저 사람이 저런 말을 할 수 있을까’ 이런 의문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