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늦은 점심식사위해 경찰서 나선 이재명 “사실상 조사 다 끝나”

중앙일보 2018.10.29 16:03
'친형 강제입원' 등의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29일 오후 3시 30분쯤 늦은 점심 식사를 위해 경찰서를 나섰다.
 
이날 오전 10시 경찰서로 들어간 지 5시간 30분 만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던 중 점심식사를 위해 나와 이동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던 중 점심식사를 위해 나와 이동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는 취재진에게 "조사는 사실상 다 끝났다"며 준비된 차량에 탑승해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그는 추가 조사가 남았느냐는 질문에 "추가 조사할 것 없다. (친형 강제입원 사안을 제외한) 다른 사건들은 5분 이내에 끝날 것 같다. (혐의가) 사실이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조서 내용 확인하고 약간의 오·탈자 고쳐야 하므로 (다시 들어가면) 30분에서 한 시간 이내에 마무리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의 수사과정에 문제를 제기한 이유에 대해서는 "조사 과정에서 그런 얘기 하는 게 무슨 의미겠느냐. 나중에 적절하게 조치하면 된다"고 했다.
 
아울러 친형 강제 입원 의혹과 관련한 직권남용 혐의에는 "논리적으로 죄가 안 되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의혹에 주로 집중한 것으로 전해진 조사는 오후 4시 30분쯤 재개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