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가 있다" 헬멧 녹고 뺨이 타도 불길 뛰어든 소방관

중앙일보 2018.10.29 15:49
불길 뚫고 아이 구한 소방관의 헬멧 [연합뉴스]

불길 뚫고 아이 구한 소방관의 헬멧 [연합뉴스]

 
119 소방대원이 헬멧이 녹아내리고 뺨이 화상을 입을 정도로 뜨거운 불길 속에서 3세 아이를 구조했다.
 
강원소방본부는 전날 오후 홍천군 홍천읍 한 빌라 4층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출동해 3세 아이를 구조했다고 29일 밝혔다. 소방 본부에 따르면 이 화재로 해당 빌라 110㎡를 모두 태워 42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내고 30여분 만에 진압됐다.
 
홍천소방서에 따르면 진압대원과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거실과 베란다에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열기로 인해 내부 진압이 어려운 상태였다. 
 
대원들은 집에 아이가 있다는 얘기를 듣고 인명구조 2개조 4명, 화재진압 1개조 2명으로 나눠 진압 팀의 엄호 속에 아이 구조에 나섰다. 열기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김인수 소방위와 김덕성 소방교가 이불 위에 쓰러져 있는 아이를 발견했고 보조 마스크로 산소를 제공하며 안고 나왔다. 
 
구조 당시 아이는 호흡을 하고 있었으나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아이는 병원 이송 도중 경련과 구토 증상을 보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여소연 구급대원은 의식 확보를 위해 산소를 투여하는 등 응급처치를 통해 병원 도착 전 아이의 의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8일 오후 5시 18분께 강원 홍천군 홍천읍 한 빌라 4층에서 불이 나 119소방대원이 헬멧이 녹아내릴 정도로 뜨거운 불길 속에서 3세 아이를 구조했다. 사진은 화재진압을 마치고 소방서로 돌아와 다음 출동을 위해 장비를 점검하는 홍천소방서 대원들 모습. 왼쪽부터 김덕성 소방교, 박종민 소방교, 김인수 소방위, 이동현 소방교. [연합뉴스]

지난 28일 오후 5시 18분께 강원 홍천군 홍천읍 한 빌라 4층에서 불이 나 119소방대원이 헬멧이 녹아내릴 정도로 뜨거운 불길 속에서 3세 아이를 구조했다. 사진은 화재진압을 마치고 소방서로 돌아와 다음 출동을 위해 장비를 점검하는 홍천소방서 대원들 모습. 왼쪽부터 김덕성 소방교, 박종민 소방교, 김인수 소방위, 이동현 소방교. [연합뉴스]

 
아이 구조 과정에서 화재 진압과 구조대원 엄호를 맡았던 박동천 소방장은 안전 장비를 착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왼쪽 뺨에 2도 화상을 입었다. 착용했던 헬멧은 화염에 녹아내려 검게 그을리고 매끈한 표면도 울퉁불퉁해졌다. 박 소방장은 “아이를 키우는 부모로서 무엇보다 아이가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라며 “화상을 입긴 했지만 걱정할만큼 심하지 않다. 치료를 받고 왔으니 괜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화재진압에 참여한 소방 대원들은 이날 오전 아이가 무사하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았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