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캘리포니아주립대 최고경영자과정(AMP) 평양 워크숍 추진

중앙일보 2018.10.29 15:25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교육원(원장 조재형)이 최근 한반도의 대내외적인 변화를 고려해 현재 모집 중인 12기 최고경영자과정(AMP)에 ‘대북관계와 북방경제’ 수업을 늘리고 평양의 대학 특강과 워크숍을 추진한다.
 
수료식 후 졸업 모자를 던지며 환호하는 원우들 (좌측에서 5번째 조재형 한국원장과 본교의 담당부원장 아이다) - 사진제공: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교육원

수료식 후 졸업 모자를 던지며 환호하는 원우들 (좌측에서 5번째 조재형 한국원장과 본교의 담당부원장 아이다) - 사진제공: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교육원

‘서울에서 평양까지’ 작사가이면서 대통령 자문 헌법기관인 민주평통의 상임위원과 통일부 통일교육위원을 지낸 조 원장은 금강산 세미나에서 남북 대중문화 교류에 대한 주제를 발표한바 있다.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 때는 평양을 방문해 북한의 변화를 내다보기도 했다. 최근 북한과의 경제교류를 추진하고 있는 한 회사의 공동대표를 맡아 경제인들을 접촉하고 있는 조 원장은 “북한은 뛸 준비를 하는데 우리 경제인들은 기회는 인정하지만 비즈니스의 안정성을 고민하며 선뜻 나서지 못 합니다.”라며 남북 교류환경이 앞당겨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는 총 23개의 캠퍼스와 41만7000명의 학생이 있는 미국 내 가장 큰 교육기관으로 이중 CSU, Monterey Bay는 최근 10년간 미국 대학교 중 성장률이 16위다.
 
빌 클린턴 미국 42대 대통령이 개관식 때 대학의 이념으로 ‘기업가정신’을 강조했으며 계약을 체결해 AMP를 운영해 오고 있는 한국교육원도 매 기수마다 원우들에게 사회공헌과 가치공유창출을 주제로 나눔 정신의 실천이라는 졸업과제를 부여해왔다.  
 
기념촬영하는 수상자 원우들(좌로부터 배우 임성언. 조재형 원장. 배우 최초우. 가수 조관우)  - 사진제공: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교육원

기념촬영하는 수상자 원우들(좌로부터 배우 임성언. 조재형 원장. 배우 최초우. 가수 조관우) - 사진제공: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교육원

필리핀 어린이 ‘볼트 에드린’의 수술비 지원 자선콘서트를 비롯 섬마을 장애인가족 생활지원 및 사진전을 개최했다. 또한 소망의 집, 베이비박스, 남산원, 주몽재활원 봉사 및 서울, 인천 등 달동네 연탄배달, 연평도 주민콘서트 및 백령도 통일 음악회 등을 개최했다.  지난 8월 14일에는 300여명의 동문과 외빈들을 초청해 가나 대사와 샘 오취리의 특강을 듣고 콘서트를 열어 물 부족으로 고통 받는 아프리카 2개 마을에 우물을 선물했다.
 
이 과정의 주요 특전은 국내외 워크숍 참여를 비롯해 글로벌 특강(SKY대학 교수 및 태국, 스리랑카, 아프리카 등 주한대사와 전 서울시장, 대기업 회장, 총리, 장관 등), 국내외 동문회 인맥교류, 자녀교육 멘토링(대학교, 상위권대학원, 유학 등 코칭), 성적우수자 및100% 출석자에게 Best CEO 인증서가 부여된다.  
 
동문회 골프대회에는 각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CEO·배우·가수와 판·검사 공직자 등 120여명도 참여한다.  
 
캘리포니아주립대 AMP 12기는 11월 13일부터 16주 과정으로 프리마호텔과 압구정역 주변 교육원에서 수업을 진행하며 입학전형은 수시 면접과 서류를 통해서 진행한다. 자세한 모집요강에 대한 내용은 한국교육원에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