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BM 38조원에 ‘레드햇’ 인수…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승부수

중앙일보 2018.10.29 15:03
PC제조업체 IBM이 소프트웨어 회사 레드햇 인수를 결정했다 [AP=연합뉴스]

PC제조업체 IBM이 소프트웨어 회사 레드햇 인수를 결정했다 [AP=연합뉴스]

IBM이 소프트웨어 회사 '레드햇(Red Hat)'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IBM은 PC 제조업에서 확장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컴퓨팅 서비스 서버) 시장에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전략이다. 28일(현지시간) CNBC 등 미 경제매체는 IBM이 레드햇을 340억 달러(38조845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양사가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IBM은 레드햇 주식을 주당 190달러에 현금 인수하고, 레드햇 부채까지 떠 안기로 결정했다.  
 
IBM과 레드햇의 인수합병(M&A) 규모는 미국 테크 기업 M&A 사상 역대 3번째다. 앞서 컴퓨터 회사 델과 EMC가 670억 달러 규모 M&A를 했고, 2000년 JDS 유니페이스가 광학업체 SDL을 410억 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아울러 올해 테크 기업 계약 중에서는 최대 규모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가 기트허브를 75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고, 세일즈포스가 뮬소프트를 65억 달러에 합병하기로 했다.
 
IBM의 레드햇 인수는 클라우드 시장의 선두를 노리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은 아마존웹서비스(AWS)가 과반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주요 정보기술(IT)기업이 그 뒤를 쫓고 있다. IBM 도 최근 몇 년 간 클라우드 시장에 올인했지만, 선두주자들의 점유율을 뛰어넘지 못하고 있다.  
 
지니 로메티 IBM 최고경영자(CEO)는 "많은 기업이 다수 클라우드 제공 기업과 계약하기를 원한다"면서 "레드햇 인수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IBM의 레드햇 인수는 클라우드 시장의 모든 것을 바꿔놓을 수 있다. IBM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에서 세계1위로 부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레드햇은 오픈소스 기반으로 기업 내 가상화,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한 솔루션과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포춘지 선정 세계 500대 기업 가운데 90%가 레드햇 제품을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IBM은 레드햇의 기술력과 자사 서비스를 더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르 차별화할 전망이다. 다만 WSJ는 이미 다수 경쟁사가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앞서고 있는 만큼 IBM이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분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