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캠핑장서 조현병 환자 흉기 난동 사건 또…"일면식 없어"

중앙일보 2018.10.29 12:17
최근 인천에서 조현병 환자의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데 이어 또다시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인천 강화 경찰서는 특수협박 및 재물손괴 혐의로 A(2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뉴스1]

[뉴스1]

 
A씨는 지난 28일 오전 8시쯤 인천시 강화군의 한 캠핑장에서 B(28)씨를 흉기로 위협, 협박하고 B씨 차량을 흉기로 긁어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번 흉기 난동이 일면식 없는 사이에서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모르는 이가 흉기로 협박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사건 직후 A씨는 캠핑장 인근 집으로 돌아갔다. 
 
양측 조사 결과 A씨는 "B씨와 대화를 하려고 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했고 B씨는 "처음 본 A씨가 캠핑장까지 따라와 흉기로 위협하면서 협박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또 A씨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사실도 파악하고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병명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횡설수설하며 제대로 진술하지 못해 일단 불구속 입건했다"며 "A씨의 정확한 병명과 범행 동기는 추후 다시 확인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인천에서는 대낮에 행인 2명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50대 조현병 환자가 최근 경찰에 구속됐다. 이 조현병 환자는 지난 25일 오전 11시 40분께 인천시 동구 한 공원 앞 도로에서 60대 남성과 30대 여성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이 조현병 환자를 충남 공주 치료감호소에 유치해 정신감정을 받도록 할 방침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