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경제 응급실 가기 직전인데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에만 올인"

중앙일보 2018.10.29 10:11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해 "역대급 태풍 앞에서 국민에게 비닐우산이나 나눠주며 '괜찮을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경제문제는 응급실에 실려 가기 직전인데 그에 대한 언급이 적다"면서 "기껏 내놓는 정책이 강의실의 전등을 끄는 알바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기조를 유지한다고 했는데 결국은 소득주도성장이다. 혁신성장은 눈에 잘 보이지 않는다"며 "눈에 보이지 않는다면 없다는 것인데 무엇을 혁신한다는 것인가"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수출과 내수·설비 이런 것이 지금 다 흔들리고 있다. 그나마 수출까지 흔들리는 양상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대급 태풍에는 손 놓고 있고 오로지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에만 올인하는 듯하다. 남북관계도 중요하지만 국민이 살아가는 것도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이러면 안 된다. 경제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있는지, 우리가 믿을 산업·경제 정책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정말 국정이 전체적으로 난맥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