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츠버그 총기난사범, 적용 혐의만 29개…“사형 처할 수 있어”

중앙일보 2018.10.29 05:38
2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발생한 총기난사로 1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건 현장에는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발생한 총기난사로 1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건 현장에는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총기를 난사해 17명의 사상자를 낸 로버트 바우어스(46)에게 29개에 이르는 연방 범죄혐의가 적용됐으며, 최대 사형에 처할 수 있다고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바우어스에게 적용된 29개 연방 범죄혐의에는 총기 살인, 자유로운 종교신념 행사 방해죄, 증오범죄 등이 포함했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전날 바우어스의 혐의에 대해 사형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NYT는 바우어스는 연방 범죄혐의 외에도 11건의 살인과 6건의 공격적 폭행, 13건의 인종위협 등 주(州) 범죄혐의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바우어스는 첫 심리는 29일 오전 진행된다.
 
앞서 27일 오전 9시 30분 피츠버그에 있는 ‘트리 오브 라이프’(Tree of Life) 유대교 회당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모두 11명이 숨지고 6명이 중상을 입었다. 중상자 중에는 경찰관 4명도 포함됐다.
 
희생자들의 연령은 54세에서 최고 97세로, 데이비드-세실 로즌솔 형제, 버니스-실반 사이먼 부부 등이 포함됐다.
 
바우어스는 범행 전후로 유대인을 비난하고 증오하는 말을 계속 쏟아냈으며 소셜미디어 계정에도 유대인과 난민을 향한 적개심과 거부감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