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학생 주도 ‘통학로 금연거리’ 모든 학교로 확대

중앙일보 2018.10.29 01:13
'학교 주변 금연거리'로 시범 지정된 서울 노원구 공연초등학교 앞 거리 [연합뉴스]

'학교 주변 금연거리'로 시범 지정된 서울 노원구 공연초등학교 앞 거리 [연합뉴스]

서울시가 시교육청과 함께 일부 자치구에서 시행 중인 ‘학생 주도 통학로 금연거리’를 서울 모든 학교로 확대한다. 시교육청과 함께 전국 최초로 추진한 ‘학생주도 통학로 금연거리’가 흡연 관련 민원 감소와 금연 확산에 효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학생주도 통학로 금연거리’는 청소년이 중심이 돼 대상지를 선정하고 학교와 학부모가 협력해 지정 신청을 한다. 보건소와 교육지원청, 학교 협력으로 타당성 검토 후 금연거리로 지정·관리한다.
 
시는 올 9월 말 기준 23개구 67개교 통학로를 금연거리로 지정해 운영 중이다. 특히 영등포구는 지난해 신영초등학교 통학로 금연거리를 시작으로 올 9월 관내 모든 초중고 총 43개교 통학로를 금연거리로 지정·고시했다. 구로구도 올해 안으로 관내 모든 학교 총 54개교 주요 통학로를 금연거리로 지정한다.
 
시 관계자는 “올 6월말 기준 학교 주변금연거리에서 흡연 관련 민원이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며 “지역주민도 청소년, 학교, 지역사회 협력으로 자발적 금연준수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고 평가함에 따라 통학로 금연거리 지정을 대폭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시와 시교육청은 자치구별 신청 학교 수를 제한하지 않기로 했다. 원하는 학교에 대해선 관할 보건소, 교육지원청과 연계·협력해 통학로 금연거리 지정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또 금연거리에 통학로 특성을 반영한 디자인으로 안전성, 내구성을 보완한 바닥 안내표지판을 일괄 설치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