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차전 이어 또다시 벤치클리어링, 불타오르는 플레이오프

중앙일보 2018.10.28 15:19
28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벤치클리어링을 벌이는 두 팀. [인천=연합뉴스]

28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벤치클리어링을 벌이는 두 팀. [인천=연합뉴스]

플레이오프가 불타오르고 있다.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2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PO 2차전. 넥센이 1-0으로 앞서던 3회 초 1사 1, 2루에서 넥센 4번타자 박병호는 유격수 땅볼을 쳤다. SK 내야진은 유격수 김성현-2루수 강승호-1루수 박정권으로 이어지는 6-4-3 병살타를 만들어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닝 종료 후 넥센 1루주자 제리 샌즈와 김성현이 실랑이를 벌였다. 거친 몸싸움은 아니었지만 순식간에 양 팀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뛰쳐나오는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전날에 이은 이틀 연속 대치 상태.
 
경기 중 다투는 김성현과 샌즈. [연합뉴스]

경기 중 다투는 김성현과 샌즈. [연합뉴스]

김성현이 화를 낸 건 2루에서 벤트레그슬라이딩을 하는 과정에서 몸이 2루수 강승호를 향했기 때문이다. 강승호는 넘어지면서 정확하게 1루로 송구했지만 위험한 상황이 일어날 뻔 했다. 김성현은 샌즈를 향해 욕설을 의미하는 손가락 모양을 펼쳤고, 샌즈는 거세게 반응해 몸싸움으로 이어졌다.
 
두 팀은 1차전에서도 SK 최정이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머리 쪽 공에 격분해 한 차례 맞붙었다. 두 팀은 정규시즌 막판인 9월 5일에도 몸맞는공을 주고 받은 끝에 벤치클리어링을 벌인 바 있다.
 
한편 SK는 3회 말 김강민의 적시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