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지부 감사 앞두고 창원 어린이집 원장 투신 사망

중앙일보 2018.10.28 10:57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남 창원의 한 어린이집 원장이 보건복지부의 감사를 앞두고 투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창원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4시 40분쯤 창원시 의창구의 한 아파트에서 어린이집 원장 정모(49‧여)씨가 투신해 사망했다.  
 
정씨는 자신의 주거지인 아파트 1층에서 어린이집을 운영 중이었다. 최근 복지부로부터 감사 대상이 됐다는 공문을 받고 스트레스를 받던 중 이날 가족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긴 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지부는 지난 22일 “내년 상반기까지 전체 어린이집을 조사하고, 그와 별도로 부정 수급이 의심스러운 어린이집 2000여 곳을 골라 12월 중순까지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