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가을 숲

중앙일보 2018.10.28 01:00
나뭇잎새 춤추는 노을,
햇살이 두 눈을 찌른다.
현기증이 인다 눈을 감는다.
 
볼을 스치는 바람,
숲의 정령이 살갑게 속삭인다.
너는 들었냐 낙엽 지는 소리.
 
손을 뻗어 숲을 만진다.
광야의 예수가 되어 기도한다.
노을이 발 아래 내려온다.
 
 
촬영정보
단풍이 들었나 싶더니 낙엽이 진다. 하루 하루가 아쉬운 시간이다. 떨어지는 낙엽을 표현하기 위해 느린 셔터속도로 촬영했다. 렌즈 24~70mm, iso 100, f 7.1, 1/40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