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전원책에 하청? 최종 책임은 내가 진다”

중앙일보 2018.10.27 20:12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전국 당협위원장 교체 등의 작업을 수행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운영 전권을 전원책 외부위원에게 일임한 것과 관련, ‘하청’ 지적이 나온 데 대해 “모든 책임은 저한테 있다”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를 통해 “최종 책임은 누구에게 어떻게 주었든지 간에 비대위원장이 지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하청을 줬다는 말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 개혁안을 지금 누가 만들고 있느냐 하면 정치개혁 소위원회에서 만들고 있다. 그것도 그러면 제가 하청을 준 것이냐”라면서 “성장 담론은 여의도연구원에서 중심이 되어서 만들고 있고, 평화 로드맵은 남북관계특별위원회에서 만들고 있고, 월급을 주고 당을 관리하는 것은 사무총장한테 맡기고 있다. 이게 다 하청을 준 것이냐. 그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되었든 일일이 제가 다 큰 틀에서는 챙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잇단 발언 논란으로 전 위원에 대한 당내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그렇지 않아도 당에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고 보도도 그렇게 나갔다”며 “어떻게 보면 당에 대한 애정이 그만큼 크다고 이야기를 할 수 있고, 우리가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당이 추진 중인 ‘보수 통합’에 대해서 “모두 한 그릇에 다 들어오라는 것은 아니다”며 “소통, 협력, 인식의 공유 이런 것을 하자는 이야기이지 모두 다 한 그릇에 담는 것은 좁은 의미”라고 했다.
 
대권 도전설과 관련해서는 “지금 (한국당 혁신이) 성공하느냐 안 하느냐를 매일 같이 고민을 한다”며 “제 고민이 (대권) 거기까지 가지 않는다. 그리고 제가 그렇게 큰 인물인가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