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사이판 고립 한국 관광객 군 수송기로 긴급수송

중앙일보 2018.10.27 15:40
사이판을 휩쓸고 지나간 제26호 태풍 '위투'로 현지에 발이 묶인 관광객들을 위해 27일 군 수송기가 긴급 파견됐다.
 
슈퍼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발이 묶인 한국 관광객을 태울 대한민국 공군의 C-130 허큘리스 수송기가 27일 사이판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슈퍼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발이 묶인 한국 관광객을 태울 대한민국 공군의 C-130 허큘리스 수송기가 27일 사이판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공군 소속 C-130 허큘리스 수송기는 이날 오전 3시 30분에 김해공항을 출발해 오후 12시 20분쯤(현지시간) 사이판에 도착했다. 수송기에는 외교부 신속대응팀 4명도 동승했다.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장병들이 출국신고를 하고 있다. [사진 공군]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장병들이 출국신고를 하고 있다. [사진 공군]

수송기에 구호품을 수송기에 싣고 있다. [사진 공군]

수송기에 구호품을 수송기에 싣고 있다. [사진 공군]

 
외교부는 이번 군 수송기 탑승대상이 질병이 있거나 부상자, 임산부 및 노약자가 우선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상황에 따라 추가 수송기 배정도 검토 중이다.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고립된 우리 국민의 이동을 위해 파견되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C-130H가 27일 새벽 김해기지에서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사진 공군]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고립된 우리 국민의 이동을 위해 파견되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C-130H가 27일 새벽 김해기지에서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사진 공군]

 
 
1차 수송에는 85명이 탑승했으며 오후 5시에 진행되는 2차 수송에는 76명이 비행기에 오를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괌에 도착한 뒤 순차적으로 민간 항공기를 타고 귀국할 예정이다.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고립된 우리 국민의 이동을 위해 파견되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C-130H가 27일 새벽 김해기지에서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사진 공군]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고립된 우리 국민의 이동을 위해 파견되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C-130H가 27일 새벽 김해기지에서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사진 공군]

26일 슈퍼 태풍 ‘위투’가 강타한 사이판 공항 피해 현장. [연합뉴스]

26일 슈퍼 태풍 ‘위투’가 강타한 사이판 공항 피해 현장. [연합뉴스]

 
오는 28일 사이판공항의 낮 운행이 재개됨에 따라 국적 항공사들은 임시편 5대를 투입해 승객을 이송할 예정이다. 사이판공항은 급유가 불가능한 상태여서 인천을 떠난 국적기들은 괌에 들러 급유를 마친 뒤 사이판으로 들어가 승객을 수송할 계획이다.
 
 
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