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외무성 부상, 러시아행”…북·러 정상회담 논의 가능성

중앙일보 2018.10.27 11:54
김정은, 푸틴

김정은, 푸틴

북한의 신홍철 외무성 부상이 27일 러시아 방문을 위해 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신 부상이 러시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에 대해 러시아 측과 조율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6일 “다음 주 모스크바에서 신홍철 북한 외무성 부상과 회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및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조율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