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북제재 아랑곳없이…北노동자·수산물 중국에 계속 유입”

중앙일보 2018.10.27 11:47
북한과 중국을 잇는 압록강 철교. [중앙포토]

북한과 중국을 잇는 압록강 철교. [중앙포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유지되고 있지만 중국의 북한 접경지역에는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유입되고, 수입이 금지된 북한산 수산물이 유통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7일(현지시간) 대북 소식통 등을 인용해 북한과 국경을 맞댄 지린성 훈춘(琿春)시의 제약·의류 공장에 2000명이 넘는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75는 대북제재 위원회가 사전에 허가한 경우를 제외한 신규 노동 허가증 발급을 금지했다. 특히 기존에 파견된 노동자의 허가증이 만료되면 이를 갱신하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나 SCMP에 따르면 북한에서 노동자들은 최근까지도 버스를 타고 훈춘으로 새로 들어오고 있다. 또 일부 노동자들은 훈춘과 멀리 떨어진 랴오닝성 단둥(丹東)시를 거쳐 중국에 들어온 뒤 훈춘으로 이동하기도 한다. 
 
중국 기업들은 자국민보다 적은 임금을 받는 북한 노동자들을 선호한다. 훈춘 지역의 경우 중국인 노동자 월급은 3000∼3500위안(약 49만~57만원)에 달하는데 북한 노동자들은 이의 절반 수준인 1600∼2000위안(약 26만~32만원)을 받는다. 
 
대북제재로 수입이 전면 금지된 북한산 수산물 역시 밀수입 경로를 거쳐 재래시장에서 활발히 유통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훈춘과 지린성의 또다른 도시 옌지(延吉)와 훈춘의 수산물 거래업자들에 따르면 중국에서 유통 중인 게 등 밀수입 수산물은 주로 북한 라진항을 통해 들어온다.

 
옌지의 한 상인은 “북한산 게는 특히 중국에서 인기가 좋다”며 “우리는 매일 베이징에서 주문을 받아 물건을 보낸다”고 말했다.
 
다만 밀수입 형태로 들어오다 보니 물량이 줄면서 제재 전보다 가격은 크게 오른 상태다. 작년까지 500g에 50위안(약 8200원) 수준이던 북한산 게의 가격은 이달에는 500g당 160위안(약 2만6000원)으로 세 배 이상으로 급등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