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판 공항 “28일 출발편 한해 민항기 이·착륙 허용”

중앙일보 2018.10.27 10:26
슈퍼태풍 '위투'가 휩쓸고 지나간 사이판 국제공항. [로이터=연합뉴스]

슈퍼태풍 '위투'가 휩쓸고 지나간 사이판 국제공항. [로이터=연합뉴스]

 
태풍 ‘위투’로 인한 공항 폐쇄로 사이판 국제공항에 한국민 1800여 명의 발이 묶인 가운데 현지 공항 당국이 28일부터 출발편에 한해 민항기 이착륙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사이판 트리뷴에 따르면 북마리아나제도연방 공항·항만 당국(CPA)의 크리스토퍼 테노리오 이사는 전날 오후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섬에 발이 묶였고, 출국을 원하는 승객을 위해 공항을 다시 열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민항기를 이용한 일반인 입국은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허용되지 않으며 일주일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태풍 ‘위투’는 지난 25일 사이판을 포함한 15개 섬으로 이뤄진 북마리아나 제도를 휩쓸었다.  
 
이번 태풍으로 사이판 국제공항 관제탑이 파손되고, 터미널이 침수되면서 이곳에 있던 1800여 명 한국인 관광객이 고립됐다.
 
이에 정부는 27일 오전 3시 30분 C-130H 군수송기 한 대를 사이판으로 급파했다. 한국인 관광객의 무사 귀환을 위한 조치로 괌으로 이송된 후 민항기를 통해 국내 귀국하게 된다.
 
다만 최대 114명을 태울 수 있는 군수송기 한계상 전원을 괌으로 태워 나르는 데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