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술 취한 주인 지켜낸 똘똘한 반려견 ‘똘이’

중앙일보 2018.10.24 00:05
술 취한 주인 지켜낸 똘이

술 취한 주인 지켜낸 똘이

 부쩍 추워진 22일 밤, 인적이 드문 부산의 한 주택가 전봇대 아래 70살 민 모 씨가 술에 취해 길바닥에 주저앉아 있었다.  
 
그런데 반려견 한 마리가 계속 짖어대며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주인 곁을 지켰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정종한 경위)은 민 씨의 지갑에 있던 신분증을 꺼내 집 주소를 확인하고 경찰은 민 씨의 반려견 '똘이'와 집을 찾아 나섰다.  
 
어두운 골목길이라 길을 찾기 어렵지만 ‘똘이’가 앞장서서 안내하기 시작했고 방향을 알려주듯 짖어준 덕에 15분 만에 집을 찾았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가족 없이 홀로 사는 민 씨의 곁을 지킨 반려견 ‘똘이’의 모습에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들은 “마음이 따뜻해진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영상 ·글 조수진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