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의 방식, 이젠 새롭게 디자인한다

중앙일보 2018.10.24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서울 워크 디자인 위크(Seoul Work Design Week, 이하 SWDW)

서울 워크 디자인 위크(Seoul Work Design Week, 이하 SWDW)

미래의 일에 대한 비전을 나누는 축제 ‘서울 워크 디자인 위크(Seoul Work Design Week, 이하 SWDW)’가 다음달 7~10일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내 크레아(CREA)에서 열린다. ‘일의 미래를 논하다(Discover the Future of Work)’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 행사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일의 목적과 정의를 고민하고, 다양하게 시도되는 새로운 일의 방식을 공유하는 것이 취지다.
 

내달 7~10일 서울워크디자인위크
미래 일에 대한 비전 나누는 행사

SWDW는 일본 도쿄에서 6년째 열리고 있는 ‘도쿄 워크 디자인 위크(TWDW)’와 손을 잡고 여는 TWDW의 서울 버전 행사다. 일본의 콘텐트 기업 앤드코(&Co.Ltd)가 2013년 처음 연 TWDW는 지금까지 130만명이 다녀가며 일본 사회에 새로운 업무 방식과 유연한 근무 형태에 관한 논의를 확산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SWDW에선 ‘100세 시대의 커리어 전략’과 ‘미래의 일’ 등 6가지 주제로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 최인아 최인아책방 대표, 윤자영 스타일쉐어 대표 등 20여명의 연사가 사흘 동안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또 폴인·미디어자몽·봄바람 등의 콘텐츠 브랜드가 참여해 새로운 일의 방식을 체험할 수 있는 워크샵을 연다. 마지막날인 10일엔 TWDW를 주최한 요코이시 다카시 앤드코 대표 등 3명의 일본 연사가 참석해 ‘미래 도쿄의 일하는 방법’에 대해 발표한다.
 
SWDW를 주최하는 나훈영 PDG(디자인컨설팅사) 대표는 “다양하고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미래 일의 비전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티켓은 YES24홈페이지나 SWDW 네이버 예매사이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