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 국방장관 회담서 ‘욱일기 게양’ 두고 서로 유감 표명

중앙일보 2018.10.21 18:44
해상자위대 함정과 욱일기. [연합뉴스]

해상자위대 함정과 욱일기.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와야 타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제주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불거진 욱일기 게양 논란과 관련해 서로 상대측에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21일 이와야 방위상이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ADMM-Plus) 전날 열린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정 장관에게 욱일기 게양 문제로 일본 군함이 제주 관함식에 참가하지 못한 데 대해 항의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측이 “자국의 규정에 위반되는 것을 (한국이) 요구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며 “정 장관은 모든 참가국이 동의한 국제관함식 룰을 제안했는데 일본 측이 룰을 지키지 못하겠다면서 불참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앞서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은 이와야 방위상이 20일 싱가포르에서의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정 장관에게 욱일기 게양 문제와 관련, “(해상자위대 함정의 관함식) 참가를 보류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해군은 이달 10~14일 진행한 제주 국제관함식과 관련해 지난달 참가국에 공문을 보내 관함식 해상사열 때 군함에 해당국기와 태극기를 게양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일본은 자국 규정을 이유로 해상사열 때도 욱일기를 내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결국 관함식에 불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