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문 대통령 밖에선 김정은 특사, 안에선 일자리 약탈”

중앙일보 2018.10.21 17:38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기만 문재인 정권의 가짜일자리 ,고용세습 규탄대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및 의원, 당원들이 규탄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기만 문재인 정권의 가짜일자리 ,고용세습 규탄대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및 의원, 당원들이 규탄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9일간 유럽순방에서 북한 김정은의 특사 역할밖에 하지 못했다”며 “밖에서는 그런 일 하고 다니면서 안에서는 일자리 도둑질, 약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국민기만 문재인 정권의 가짜일자리·고용세습 규탄대회’에서 “북한의 김정은 특사 역할만 할 거면 대한민국 대통령은 왜 맡았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국민을 속이고 뒤통수치고 바보로 만들고 있다”며 “청년들의 기회를 빼앗고 희망을 빼앗는 정권, 청년들에게 열정이 아니라 좌절을 안겨주는 정권, 그 정권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다. 겉 다르고 속 다른 호박씨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일자리 기근, 고용 참사의 책임을 감당해야 할 민주당 정권이 친인척 채용 비리 (엄호)에 앞장서는 작태에 대해선 국민과 함께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말로는 비정규직 제로라면서 친인척 고용세습을 통해 정규직 나눠 먹기에 혈안이 돼 있는 후안무치 정권을 국민의 이름으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즉각적인 전수조사와 국정조사,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와 공공기관에 만연한 채용비리 고용세습 커넥션을 반드시 밝혀내고야 말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한 규탄대회를 열고 국정조사 등을 통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 당원들을 비롯한 1000명 안팎(주최측 추산 150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선언 결과가 이런 특권과 반칙을 통해 청년 일자리를 탈취하고 가짜세상을 만들겠다는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년일자리 탈취 사건에 대해 즉각 사죄할 것 ▶지자체 및 공공기관 전수조사 즉각 실시 ▶진상규명 국정조사 즉각 수용 등을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