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승연 회장, 준PO 진출한 한화 응원 열기 동참

중앙일보 2018.10.19 20:06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게 된 한화 이글스를 응원했다.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 한화-넥센 경기가 열렸다. 스카이박스에서 한화를 응원하고 있는 김승연 회장(왼쪽)과 부인 서영민씨.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 한화-넥센 경기가 열렸다. 스카이박스에서 한화를 응원하고 있는 김승연 회장(왼쪽)과 부인 서영민씨.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19일 2018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는 한화 이글스를 응원하기 위해 대전 홈구장을 방문한 김승연 한화 회장.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19일 2018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는 한화 이글스를 응원하기 위해 대전 홈구장을 방문한 김승연 한화 회장.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한화는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2018 KBO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을 치렀다. 경기 시작 후 한 시간 정도가 지나자, 한화 이글스 구단주인 김승연 회장이 구장에 도착해 응원 열기에 동참했다. 
 
김 회장은 지난 2003년 대전에서 올스타전이 열릴 때 대전구장을 찾았고, 2015시즌 중반에도 경기장을 찾아 한화를 응원했다. 그리고 2007년 10월 17일 두산 베어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이후 무려 4020일 만에 홈 구장에서 열리는 가을야구에도 참석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도 한화 이글스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기며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